티스토리 뷰

작년엔 병원에서 중1명재 엄마가 됐다가, 올핸 고쓰리지은이 친구 소릴 들었다. 나 회춘하는 건가. 재잘대고 맞장구치는 친구도 됐다가, 가끔은 지혜로운 어른도 됐다가. 너희에게 그런 사람이었으면.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