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 2017.9. 앵두 보리 호두, 야옹이, 야시카 T3, 코닥 포트라 160

딱 하나 남아서 아껴둔 필름이었고, 또 얼른 쓰고 싶은 필름이었다. 좋은 필름으로 둥이들의 예쁜 한 때를 잘 담아내고 싶었다. 마음만 앞서서 서둘러 셔터를 계속 눌렀고, 서두른 만큼 아쉬움이 많다.

#. 앵두와 보리와 호두, 두 달 보름 무렵. 아직 1킬로그램이 안 됐던가, 조금 넘겼던가. 주전자에 그을려서 꼬불꼬불해진 보리의 수염도, 피아니스트라며 웃었던 호두의 걸음도, 베란다 따뜻한 온기에 나른한 앵두의 하품도, 보리가 씹어버린 부름의 구두도, 여기 있구나.

 

 

 

#. 출근해서 문을 열었더니 야옹이는 이면지 상자로 가서 자리를 잡고 졸았다. 자기 자리라고 어떻게 생각하는 걸까.
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