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2016.10.27. 노란우산, 벨로주

골드스타 G7,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400

캐논 FD 50mm F1:1.8 렌즈

 

부름과 함께,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을 받고 김목인과 시와의 노래를 넘치게 들었다. 

합정을 걷다가 그림책카페 노란우산에서 쉬었다. 읽고 싶었던 그림책을 여러 권 읽고, 갖고 싶은 그림책이 몇 권 있었는데 망설이다 집지 못했다. 곧 다시 가서 사 와야지 했는데, 바쁘다 바쁘다 하며 겨울이 되어 버렸다. 마음은 왜 늘 붐빌까. 

말로만 들었던 벨로주는 아담하고 또 단단해 보여서 그 느낌이 참 좋았다. 색이 많이 묻어나는 공간이 아니어서, 공연에 따라 제각기 색을 입을 수 있을 것 같다. 김목인과 시와의 노래로, 쌀쌀한 날씨였지만 온기 있는 그 밤이 그립다. 


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