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제천에서 일하는 동안 카메라를 갖고 갔지만 사무실 앞 호돌이 사진 하나 남았다. 마음이 뭐 그리 바빴을까. 더웠고 밤을 밝혔고 붐볐던 8월이었다. 몇 안 되는 사진에 지난 여름이 아스라하다.


여덟 시, 출근 버스를 기다리는 세명대 기숙사 마당. 잔디를 가로질러 뛰어가던 고라니를 잊을 수가 없다. 높은 산 숲 같은 곳곳이, 노루가 앉아놀던 제주대 잔디밭도 닮아 학교에 앉아 있으면 어린 날 생각이 많이 났다.



늘 씩씩하게 서 있는 팔팔년생 호돌이


나는 토마토가 먹고 싶었나 보았다.



2016년 8월, 제천, 골드스타 G7,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200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