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2015년 12월, 그리고 2016년 3월.
로모피쉬아이1, 코닥 골드 200


지난 겨울, 율빈이와 정선 나들이 중 마지막으로 남은 사진. 해묵고 자그만 정선목욕탕이 정겹고, 옆에 발걸음 맞추는 동생이 더 정겹던 하루.



신촌에 살 때 171 버스를 환승하던 아현동. 오래된 마을 풍경이 친근하고, 허물고 새로 솟는 풍경이 또 애잔했던 길.



순이 돋던 늦겨울부터 오늘은 꽃순에 얼마나 살이 올랐나, 얼마나 피었나 살피는 출근길이 좋았다. 목련이 쏟아진 사무실 마당. 투둑 툭, 꽃 지는 소리가 듣기 좋았던 지난 봄날. 꽃눈을 쓸고 또 쓸어도 마당을 덮던 흰 목련, 흰 향기.



골목을 나서면 분홍 벚꽃이 몽글몽글했고,



덕수궁 앞은 작은 꽃밭이,


구름이 몽실몽실한 맑은 여름날을, 토독토독한 빗방울을, 작은 나의 하늘을 피쉬아이로 찬찬히 담고 싶어졌다.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