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쓰고/하루

필사모임

늠름 2016.05.20 00:56

한 시간 반 정도 책을 읽으면 입이 심심해진다. 형연 씨가 오렌지를 갖고 오고, 동영 씨가 사탕을 나눴다. 향긋하고 달콤하게, 향으로 맛으로 읽는 시간이 됐다.

2016.4.7.
목요일 저녁 7시 반부터 9시 반.
필사모임 @합정 허그인


'쓰고 > 하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떠나온 사람에게만 돌아갈 곳 있으니  (0) 2016.05.28
풍덩 빠지지 못했다.  (0) 2016.05.20
필사모임  (0) 2016.05.20
동사의 맛  (0) 2016.05.20
광합성  (2) 2016.05.12
감정  (0) 2016.04.14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