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쓰고/하루

이문재, 봄날

늠름 2016.04.07 18:36
종이컵에 낙서하는 버릇이 붙었다. 갖고 간 책이 잘 안 읽혀서 딴생각을 하다가 낮에 읽은 이문재의 '봄날'을 베껴적었다.

사무실 목련나무가 벙글기 시작해 생각이 났다. 고운 시를 읽었는데, 따끈한 계란탕에 밥 말아먹고 싶다는 생각이나 하고 앉았다.

이렇든 저렇든, 순한 봄밤을 바라는 시간.


2016.3.24.






'쓰고 > 하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감정  (0) 2016.04.14
작은 위안  (0) 2016.04.14
이문재, 봄날  (0) 2016.04.07
필사모임  (0) 2016.04.07
다정하게 말 걸기  (0) 2016.03.27
정체를 알 수 없는 드미  (2) 2016.03.13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