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쓰고/하루

필사모임

늠름 2016.04.07 14:13

저마다 읽는 책을 갖고 와 끄적거리는 시간. 다른 사람들은 무슨 책을 읽나, 얘기듣는 시간이 좋다. 내 책을 읽고, 쓰고, 사람들의 책을 듣는다. 대여섯 권의 책을 읽는 기분이다.

고래와 돌고래가 친구가 된 동화책을 필사하는 분이 있는데, 매주 둘이 나누는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기다린다. 이날은 파리 여행을 간 돌고래가 그리운 친구 고래에게 쓴 편지를 들었다.

2016.3.17.

목요일 저녁 7시 반부터 9시 반,
필사모임 @합정 허그인


'쓰고 > 하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작은 위안  (0) 2016.04.14
이문재, 봄날  (0) 2016.04.07
필사모임  (0) 2016.04.07
다정하게 말 걸기  (0) 2016.03.27
정체를 알 수 없는 드미  (2) 2016.03.13
필사모임  (0) 2016.03.11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