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요며칠 최백호 아저씨의 목소리가 좋다. 아름다운 시절을 듣다가, 참 좋은 시절 드라마 결말을 못 본 일이 생각났다. 생각해보면 어린날부터 그랬다. 세일러문도 천사소녀 네티도 마지막회를 못 봤다. 놓친 것도 같고, 안 본 것도 같다. 친구에게 줄거리를 듣는 일로 대신했다. 자라면서도 드라마가 마지막회에 가까워지면 어느 때에 맥을 놓았다. 다 지나고 나서야 검색으로 결말을 찾고 기사를 읽었다. 다 알고 나서야 못 본 회차들을 되짚어 다시보기를 했다.

결말을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마주하지 못했다. 겁일지, 공상일지, 못남일지. 지금도 간간이 그러는 나는, 왜 그랬을까. 

주말을 다르게 살아보려고 드라마를 안 본 지 두 달이 넘었다. 그러면서도 궁금은 하고 매달리기는 싫어서 가끔 기사로 드라마를 읽는다. 이것도 병이다.

국장님이, 사무국에는 완결드미(드라마에 미쳐 있는)도 있고 본방사수드미도 있고 나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드미라고 했다. 맞는 것 같다.


최백호 아저씨로 시작해서 기승전 드라마. 중병이다 싶다.

2016.3.12.


'쓰고 > 하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필사모임  (0) 2016.04.07
다정하게 말 걸기  (0) 2016.03.27
정체를 알 수 없는 드미  (2) 2016.03.13
필사모임  (0) 2016.03.11
책방이음  (0) 2016.03.09
윤석남.한성옥 그림책, 다정해서 다정한 다정 씨  (0) 2016.03.06
TAG
댓글
  • 프로필사진 아젤라스트 저는 <낭만에 대하여>라는 노래의 노랫말 중 오로지 "그야말로"가 좋아서 그의 노래들을 들어보게 됐었지요. 2016.03.14 11:30 신고
  • 프로필사진 늠름 저는 헛소리를 써놓았는데 최백호의 노래로 마무리를 해주셨네요. :) '낭만에 대하여'도 좋아해요. 연륜이 쌓인 목소리가 참 좋아요. 요즘은 에코브릿지라는 가수와 같이 한 '부산에 가면'을 오래 듣고 있어요. 2016.03.16 11:43 신고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