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2015년 10월, 덕수궁에서.
코니카 렉시오70, 코닥 칼라플러스 200
(Konica Lexio70, Kodac Colorplus 200)

10월 마지막 주 토요일이었을까. 계획은 사무실에 나가는 것이었는데, 나는 오후 세 시까지 잠을 자버렸고. 한 시간을 갈까말까 고민하다가, 2호선을 탔고, 3호선으로 환승을 해야 하는데 하지 않고 그냥 죽 시청역까지 갔다. 필름을 사고, 사무실 대신 덕수궁 산책으로 대신했다. 고민이나 하질 말걸. 잘 걸었다, 이날도.

고궁을 좋아하고, 고궁 어느 집들의 뒤를 좋아한다. 사람들이 잘 찾지 않는 구석 한모퉁이에 앉아 있으면 외로워도 외롭지 않았다. 이날도 근대식 건물 뒤 계단에 혼자 앉아 노래를 듣고 또 듣고, 달이 뜨고 엉덩이도 시려서 일어나 조금 더 걷다 나왔다. 밤에 궁 산책을 하고 싶었는데 다섯 시에 들어가 어쩌다보니 달이 뜨고 캄캄할 때까지 있었다. 탑동 바다만큼이나, 혼자 마음 털어놓기 좋은 덕수궁. 정이 들었다.


마지막 컷, 백구가 사는 작은 골목길. 점점 더 정들어간다.


댓글
댓글쓰기 폼